강대국의 땅따먹기 노름에 놀아난 1950년 6.25전쟁



전쟁과 사랑 “6․25전쟁은 결과적으로 남과 북의 힘없는 백성들만 소련제, 미국제 무기를 들고 한 핏줄, 내 형제들을 한 하늘 아래 살 수 없는 원수처럼 서로 무참히 죽이는 강대국의 땅따먹기 노름에 놀아난 가엽고도 불쌍한 어릿광대 꼴이 됐다.” 윗글은 올 가을에 선보일 졸작 장편소설 <전쟁과 사랑>의 한 대목이…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