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중 이산가족이

6·25전쟁 중 이산가족이 우크라이나에 울려퍼진다

제 어머니는 한국 전쟁 중 1950년에 그녀와 그녀의 형제와 부모님이 북한을 탈출했을 때 2살이었습니다. 나를 위한,

그들의 탈출 이야기는 바로 그 이야기입니다. 나의 조부모는 북쪽 고향인 개성에서 남쪽으로 여행하는 동안 헤어져야 했다. 할아버지는 계속 걸어서

사설 토토사이트 할머니와 두 어린 아이들이 난민을 태운 기차를 타고 떠나는 동안.

6·25전쟁 중

그들은 그럭저럭 그 차 ​​중 하나의 지붕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이야기에 따르면 사람들은 기차에 매달려 생명과 사지를 위험에 빠뜨렸습니다. 확실히 사람들은 죽었습니다.

6·25전쟁 중

오늘은 다른 전쟁과 다른 기차입니다. 철도는 이제 포위된 Mariupol,

껍질을 벗긴 하르키우. 남아 있는 것은 전쟁으로 이별할 수밖에 없는 가족들의 얼굴에 새겨진 절망감이다.

이미지에서 우리는 우크라이나인들이 난민으로서 첫 발을 내디뎠고 뒤에 남겠다는 결정과 씨름하는 모습을 봅니다.

헤어지거나 싸우거나 떠나거나 – 그것이 영원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한 아버지는 출발하는 기차 유리창에 손을 얹었다. 반대편에,

그의 아이도 그랬다. Svetlana Katsi와 같은 다른 사람들은 도보로 탈출했습니다. “어느 날 집이 없어요.” 그녀가 말했다. “남편이 어디 있는지 몰라요.”

할머니가 북한을 탈출했을 때 어머니는 뒤에 남았습니다. 전투가 끝난 후 그녀가 도망친 고향은

울타리, 지뢰 및 순찰이 강화된 군사화된 국경의 반대편에서 한국은 38선에서 허리 부분을 영구적으로 절단했습니다. 다시는 연락이 없었습니다.

조부모님은 결국 한국 서울에서 삶을 재건하셨고, 어머니는 자라서 미국으로 이민을 갔습니다.

그녀는 탈북한 것을 기억하지 못하지만 할머니의 해결되지 않은 슬픔에 슬퍼합니다. 할머니,more news

어머니가 북한에서 죽었는지 살았는지 모른 채 평생을 보냈던 그는 현재 95세이며 어머니 집 근처 로스앤젤레스의 요양원에 격리되어 있습니다.

치매가 걸리고 가면을 쓴 사람들의 얼굴과 손님의 부족에 혼란스러워 하는 할머니의 고립감이 높아지면서 할머니는 자주 어머니를 찾습니다.

“그녀는 아직 살아 있습니까?” 그녀는 계속해서 묻고, 어머니는 기분에 따라 예 또는 아니오로 대답합니다.

물론 할머니의 어머니는 오래 전, 아마도 70년 전 전쟁 중에 돌아가셨습니다. 확실히 아는 사람은 없지만,

이 전쟁으로 300만~400만 명의 민간인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분쟁은 폭탄과 화학무기로 한국, 특히 북한을 황폐화시켰습니다.

할머니가 어떤 트라우마를 가지고 계시든, 그리고 그것이 어떻게 전해져 왔는지는 우리 가족이 이야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몇 년 전 미술 전시회 “Still Presents Pasts”에서 살펴본 것처럼 나와 같은 일부 한인들은 무기력함을 느낀다.

이러한 전환이 없었기 때문에 이 유산을 이해해야 합니다. 우리는 또한 공립학교에서 한국 전쟁의 인명 피해에 대해 배우지 않습니다. 전쟁을 가르친다면,